수험게시판

[강의공부] ‘토종 영어시험’ 텝스···응시인원 1/5 토막에 존폐위기

서울대가 토익 등 해외영어시험을 대체하기 위해 내놓은 ‘토종 영어시험’인 텝스가 응시자 급감으로 존폐의 위기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산점수가 다른 시험에 비해 불리하다고 판단한 수요자들이 텝스를 외면하고 있는 탓이다.

9일 임재훈 바른미래당 의원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텝스 응시인원은 지난 2010년 41만2,701명에서 지난해 9만2,602명으로 5분의1수준으로 급감했다. 이에 전형료 수입도 2010년 161억원에서 지난해 36억원으로 급격히 줄었다. 전형료 수입이 감소하자 텝스 관리위는 급기야 서울대 발전기금에서 16억원을 지원받아 적자를 메우기도 했다.

응시자들이 텝스 응시를 꺼리는 이유로는 ‘불리한 환산점수’가 꼽힌다. 법무부는 사법시험시행령을 개정한 2001년 당시 영어과목 대체시험을 도입하며 토익 700점을 텝스 625점과 같은 수준으로 평가했다. 이후 행정고시, 국가공무원 채용 등에서 이를 준용하며 동일한 기준을 적용했다. 같은 영어 실력이더라도 텝스를 봤을 때 받는 점수가 현저히 낮다는 것이다. 실제 올해 국가 공무원 공채에서 텝스를 영어성적 자료로 제출한 이는 전체의 2.8%에 불과했다. 텝스 측은 토익 700점에 해당하는 텝스 점수를 625점보다 52~53점 낮은 576~577점으로 보고 있지만 정부는 이전 기준을 고수하고 있다.



사법시험 영어 기준 왜이리 낮냐? 영어점수만 보면 변리사시험이 대한민국에서 제일 어려운 시험임?
추천 0 비추천 0

Comment List

Date:

토정잉께 안되지
토플이징짜지

댓글의 댓글 Date:

토종이 어때서요!!
토플이랑 텝스는 어려워서 인식이 안좋죠
사실 토익이 문제도 반복출제 겹치고 만만하니까요

Date:

아마 원래가 변리사시험이 기준점수 제일 높았던게 맞을거예요!!

Write Comment


Notice

안녕하세요. 

변리사시험 & 학원 수험정보 커뮤니티입니다.


자신을 믿어라. 

자신의 능력을 신뢰하라.

겸손하지만 합리적인 자신감 없이는 성공할 수도 행복할 수도 없다.

합격한다고 믿으세요.

합격을 기대하고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리뉴얼 된 홈페이지 관련 오류 신고 및 수정 건의 사항은 아래 게시판으로 알려주세요. 

오류신고&수정건의 : 제안게시판 

감사합니다.

Notice

안녕하세요. 

변리사시험 & 학원 수험정보 커뮤니티입니다.


자신을 믿어라. 

자신의 능력을 신뢰하라.

겸손하지만 합리적인 자신감 없이는 성공할 수도 행복할 수도 없다.

합격한다고 믿으세요.

합격을 기대하고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리뉴얼 된 홈페이지 관련 오류 신고 및 수정 건의 사항은 아래 게시판으로 알려주세요. 

오류신고&수정건의 : 제안게시판 

감사합니다.

Membership